서브메뉴

장애가족 행복지킴이, 승가원
승가원은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장애가족의 건강한 삶을 지원합니다.

장애인의 행복한 삶을 위한 생애주기에 따른 통합적인 지원 지역사회에서 장애인들의 생애주기별(아동, 청소년, 성인, 노인 등) 욕구를 파악하여 의료, 교육, 지업, 사회, 심리 등 체계적으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개발하고 지원하고 있습니다.

치과에서 치료받는 모습

사회적응지원
장애인들의 생애주기에 따른 적절한 지원을 준비하고 각 시기별로 요구되는 다양한 경험을 통해 사회적응능력을 향상시키고자 합니다.
긴급돌봄서비스
장애인 부모의 긴급사유 발생 또는 다른 이유로 보호가 필요한 장애인들에게 일시적 돌봄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서예활동 및 취미생활하는 모습

여름통합캠프 진행
마음껏 뛰어놀고, 물놀이 하기 힘든 중증장애가족들을 위해 1박 2일 여름통합캠프를 진행함으로써 장애가족들의 건강한 놀이활동과 여가생활을 지원합니다.
평생교육지원
상대적으로 평생교육의 기회가 적은 장애인을 대상으로 취미생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건강한 여가생활을 영위하도록 지원합니다.
문화여가지원사업
자조모임 활동을 통해 장애인 스스로 결정하고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더하여, 다양한 체육프로그램 등을 통해 장애인들의 정서안정 및 삶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고자 합니다.

[승가원행복마을] 오늘은 즐거운 호떡 만드는 날!

2024.03.20

  • 작성자 김윤지
  • 조회수 261
  • 첨부파일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우리들의 겨울철 간식, 호떡!

 

바삭말랑한 반죽 안에 들어있는 따뜻하고 달콤한 설탕은

한번 먹으면 멈출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에 겨울방학을 맞아 장애아동들이 좋아하는 호떡을

직접 만들어보며 즐거운 하루를 보낸 소식을 지금부터 전해드립니다.

 

첫 번째 호떡 반죽 만들기!

 

장애아동들은 하얀 밀가루에 적정량의 물을 넣어 반죽을 합니다.

손으로 조물조물 반죽을 하는 장애아동도 있는 반면,

능숙하게 도구를 사용하여 반죽을 휘휘 젓기 시작하는 김O영 장애아동!

 

생활복지사가 장갑을 주며 손으로 직접 해볼 것을 권하기도 했으나,

손사레를 치며 꿋꿋하게 도구를 사용하여 반죽을 완성해냅니다.

 

파란색 안경을 쓰고 하늘색 긴 상의를 입은 남자 장애아동이 자주색 식탁 위에서 반죽을 주황색 주걱으로 섞고 있다. 사진 하단 오른쪽에 장애가족 행복지킴이 승가원 ci로고 삽입

 

두 번째 완성된 반죽을 나누어 넓게 펼치기!

 

“각자 자기 주먹크기만큼 나눠보세요”

라는 생활복지사의 말에 본인의 주먹을 한번 보고는 반죽을 떼어봅니다.

 

다양한 크기의 반죽이 속속 등장했는데,

그 중 안O양 장애아동은 “내 반죽 너무 작아요” 라며 울상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세 번째 설탕소와 고소한 견과류를 반죽 위에 올리기!

 

견과류가 싫은 장애아동들은 취향껏 설탕소만 넣기도 하였고,

평소 먹는 것을 좋아하는 유O훈 장애아동은 설탕소와 견과류를

한껏 올리는 바람에 굽기도 전에 반죽이 터지기도 하였습니다.

 

검은색 안경을 쓰고 호랑이가 그려진 흰색 긴 상의를 입은 남자 장애아동과 검은색 안경을 쓰고 검은색 긴 상의를 입은 왼쪽 눈에 밴드를 붙인 남자 장애아동이 서있다. 왼쪽의 장애아동이 후라이팬 위에 놓여있는 호떡 반죽을 누름개로 누르고 있다. 후라이팬 왼쪽에는 설탕이 담긴 그릇이 놓여있다. 사진 하단 오른쪽에 장애가족 행복지킴이 승가원 ci로고 삽입

 

마지막, 미리 달궈 놓은 판에 반죽 굽기!

 

달콤한 버터 냄새와 지글지글 소리가 장애아동들의 눈과 귀와 코를 자극하기 시작합니다.

누름개로 꾸우욱 누르는 활동이 재미있는지 너도나도 누르고 싶다는 성화에

순서에 따라 자신의 호떡을 누를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사이좋게 차례를 지켜 노릇하게 구워낸 호떡!

이를 바라보는 장애아동들의 눈도 마치 기름처럼 반짝이는 것 같습니다.

 

호피무늬 안경을 쓰고 주황색 글씨가 적힌 파란색 후드티를 입은 남자 장애아동의 모습이다. 두 손으로 호떡이 들어있는 종이컵을 들고, 호떡을 한 입 베어물고 있다. 사진 하단 오른쪽에 장애가족 행복지킴이 승가원 ci로고 삽입
 

드디어 완성되고 갓 만들어진 호떡이 뜨겁지도 않은지

호호- 불어가며 맛있게 먹기 시작하는 장애아동들!

 

“O석아, 갓 만든 호떡은 어때?” 라는 물음에 “너무 맛있어요!” 라며 엄지를 척 내밀었고

평소 입이 짧은 김O온 장애가족도 제법 많은 양의 호떡을 다 먹곤 했습니다.

 

“엄마, 우리 다음 겨울에 또 호떡 만들어요!” 라며

벌써부터 다음을 약속하는 장애가족들!

 

들뜬 소감을 들은 생활복지사들은 또 어떤 재밌는 추억을 선물할지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후원가족님들도 날씨가 더 따뜻해지기 전 맛있는 겨울 간식을

직접 만들어보며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을 남기길 바랍니다.

 

목록

이전글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승가원행복마을] 즐겁고 신기한 딸기농장 체험기
정기후원신청